Placebo Funeral

Short Film


A speculative scenario looking at suicide, social structure and ritual through placebo roleplay. The film was shot in South Korea to highlight recent local issues (South Korea has the highest suicide rate among OECD countries). The film is a collaboration between actors, musicians and

choreographers to create a theatrical ritual not confined to traditional forms, and to critique how many of today’s rituals are tools to enforce control and maintain the status quo. Since having my own mental well-being tested, I gained an interest in the human psyche and how 

society and social conditioning interacts with our personal experience, the social stigmas attached to suicide, the individual impact and the impact on the surrounding people affected. Film written, designed, directed, and produced by Céline Minkyung Park.


이 영화는 플라시보 역할극을 통해 자살, 사회 구조 및 의식을 보는 추측 시나리오이다. 최근 한국에서 일어나는 문제들(한국이 OECD국가중 자살률 1위로 지정됨)을 하이라이트하기 위해 한국에서 촬영되었다. 배우와 음악가, 안무가와 콜라보를 통해 프로젝트가 진행되었고, 전통 형식에 국한되지 않는 연극 의식을 만들어, 오늘날 의식 가운데 얼마나 많은 것이 통제력을 강화하고 현상유지를 위한 도구인지를 비판하기 위한 것이다. 과거 셀린 또한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인간의 정신과 사회 및 사회적 조건이 우리의 개인적 경험과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자살에 수반되는 사회적 오명, 개인의 영향과 주변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셀린이 감독, 각본, 디자인, 연출, 제작한 영화이다.



| Press |
Royal College of Art

De.Sign, TV Broadcast, password: 3Dpreview

| Award |
Helen Hamlyn Design Award, Short-Listed

| Exhibition |
Royal College of Art WIP Show
Royal College of Art Degree Show
Changing Minds Festival, Southbank Centre
Busan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 Asian Short | Busan, Korea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