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uty and Social Impact of Design


Céline Park

Jul 4, 2024



Designers have always sought solutions to problems arising from changing times and circumstances. During World War II, they demonstrated their value by solving various problems by replacing components of medicine bottles, military supplies, and military equipment with plastic. Thus, plastic has become an indispensable material in our daily lives. Designers leveraged the diverse properties of plastic to create numerous innovative and convenient products during the industrial era. However, over time, the excessive use of plastic has revealed its negative effects.1


Plastic has emerged as a major environmental pollutant and one of the most severe societal problems. In this context, designers are reflecting on their past choices and the consequences, seeking new directions. The concept of sustainable design is one such direction. Now, designers consider not only the convenience or functionality of products but also the environmental and social impact of those products. Through this approach, designers are once again demonstrating their commitment to solving problems and fulfilling their roles and responsibilities. Designers have always been dedicated to seeking and solving problems that arise from changing times and situations.


In the present and near future, designers may appear to have solved problems. However, the efforts to solve these problems often lead to worsening issues in the distant future. This is evident across various design fields. For example, relational design or UX/UI design attempts to minimise user discomfort and provide an optimal experience by making interfaces more engaging. Yet, such approaches can lead to digital addiction or reduced social interactions, fostering individualism and raising societal issues. The Netflix documentary "The Social Dilemma" highlights the side effects of these technological innovations, showcasing how companies manipulate user behaviour. It illustrates how social media collects user data and offers personalised content to keep users on the platform for extended periods. Justin Rosenstein, co-creator of Facebook’s "Like" button, expressed regret in an interview, explaining that the feature contributed to people's addiction to social media and heightened concern about their online presence.


In this context, designers must consider the potential negative impacts on society, beyond just providing convenience. Critical thinking is essential to explore issues beyond current commercial design practices, seeking new social roles and emphasising imaginative aesthetics that foster creativity. For this, design education must emphasise critical and philosophical foundations. Critical designer Anthony Dunne argues that to contribute to making the world more livable, the design must be transformed and expanded, not visualising a "better world" but enabling people to realise their desires for such a world themselves. This interpretation might be uncomfortable for designers who focus on creating a better world, but they now need to create new social roles.


Krzysztof Wodiczko is a designer more known as an artist.He developed the concept of "interrogative design," which he describes as design possessing the form or force of questioning, employing words or forms used to ask questions.3 He expressed this concept through various works, most notably the "Homeless Vehicle Project" (1988-1992). This project began with the critical question of what is needed for homeless individuals exposed to all sorts of dangers due to a failing public system to survive.4 By designing a cart for the homeless, he drew attention to the topic and initiated conversations between the general public and the homeless about the cart. Following the "Homeless Vehicle Project," he designed the "Poliscar," also intended for homeless individuals, capable of movement with a small amount of gasoline, and providing facilities for living, transportation, and residence. He equipped this vehicle with transmitters and receivers to facilitate communication among the homeless, foster urgent communication, and form social bonds, leading to larger community and urban organisations. Through these projects, he aimed not to provide solutions but to highlight the realistic issues for their survival.5


"The minute you present a proposal, people think you must be offering a grand vision for a better future


This is a quote from Krzysztof Wodiczko cited by Patrick Wright. Wodiczko stated that while he designed works like the "Poliscar" to concretise current social issues through transformative devices or aesthetic experiments, society does not perceive it that way. He added, "They think it must be designed for mass production, and instantly imagine 100,000 Poliscars taking over the cities." This reflects the confusion many feel as the boundaries of design expand to include artistic elements, enriching the field of design.


Anthony Dunne argues that rather than visualising a "better world," design should enable people to realise their desires for such a world themselves.6 Therefore, he views conceptual design as both a critique and an acknowledgment of the presence of citizens like the homeless in Wodiczko's work. Designers accustomed to problem-solving might find it unsettling for design actions to end as mere critical work. When designers engage with a problem, be it given or discovered, their aim is naturally to achieve better results than before.7 However, it is important to consider what truly constitutes "better" and what the real problems are, taking time to reflect on these questions.


In this context, designers must go beyond merely providing convenience, considering the potential negative impacts on society. They should explore issues surpassing current commercial design practices through critical thinking, seeking new social roles, and emphasising imaginative aesthetics that inspire creativity. This necessitates a critical and philosophical foundation in design education. Critical designer Anthony Dunne advocates for transforming and expanding the design to contribute to a "livable world," asserting that design should not visualise a "better world" but make people realise their desires for such a world. This aligns with Wodiczko's work that highlights the existence of homeless citizens. For designers accustomed to problem-solving, it may be unsettling for design actions to end as critical work. It is essential to have the space to think about what truly constitutes improvement and the real problems at hand.



1. Kim, S. (2017). The Social Significance of Krzysztof Wodiczko's 'Interrogative Design'. Journal of Design and Art Research, 20(4), 29-42.

2. Kim, S. (2018). Design and Ethics, p. 42.

3. Patrick Wright, "The Poliscar: Not a Tank but a War Machine for People without Apartments," in Anthony Dunne, Park Haecheon, Choi Sungmin (trans.), <Hertz Story>, Sigilak (2002), p. 115.

4. Manuel J. Borja-Villel, Bruce Ferguson, Denis Hollier, Yves Michaud, Krzysztof Wodiczko, Patrick Wright (1992), Krzysztof Wodiczko. Instruments, Projections, Vehicles.

5. Wodiczko, K. (1999). Critical Vehicles: Writings, Projects, Interviews. Cambridge, MA: MIT Press.

6. Wodiczko, K. (1999). Critical Vehicles: Writings, Projects, p. 95.


All Copyrights reserved by Céline Park 2024


디자인의 의무와 사회적 영향



Céline Park

Jul 4, 2024




디자이너들은 시대와 상황의 변화에 따라 발생하는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해왔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약병이나 군사용품, 군사용 장비의 부품을 플라스틱으로 대체함으로써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며 그 가치를 입증했다. 이렇게 플라스틱은 우리 일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소재가 되었다. 디자이너들은 플라스틱의 다양한 특성을 활용하여 산업화 시대에 혁신적이고 편리한 수많은 제품들을 디자인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플라스틱의 사용이 지나치게 확산되며 그 부작용도 점점 명확하게 드러났다.1


플라스틱은 환경 오염의 주범으로 꼽히며 사회적으로 가장 극심한 문제 중 하나로 부상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디자이너들은 과거의 선택과 그 결과를 반성하며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 지속 가능한 디자인의 개념은 그 중 하나이다. 이제 디자이너들은 단순히 제품의 편의나 기능성뿐만 아니라 그 제품이 환경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까지 심도 있게 고려하여 디자인한다. 이를 통해 디자이너들은 다시금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이며 자신들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처럼 디자이너들은 항상 시대와 상황의 변화에도 그에 따른 문제를 모색하고 해결하기 위해 전념했다. 


현재와 가까운 미래에서는 디자이너들이 문제를 해결한 것처럼 비춰지기도 한다. 하지만 디자인이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한 결과, 대부분의 경우 먼 미래에서는 오히려 문제가 악화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여러 디자인 분야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관계적 디자인(Relational Design) 혹은 UX/UI 디자인을 들여다 볼때, 그들도 사용자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더 많은 양의 정보와 인터페이스를 흥미롭게 만들어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이러한 접근은 디지털 중독을 일으키거나 사회적 상호작용을 줄여 개인화를 촉진하는 등 사회적 이슈를 야기할 수 있다.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소셜 딜레마 (The Social Dilemma)'는 이러한 기술적 혁신의 부작용을 강조하며, 사용자들의 행동을 조작하는 기업들의 단면을 들어냈다. 또한 소셜 미디어가 어떻게 사용자들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바탕으로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사용자들을 플랫폼에 오랫동안 머무르게 하는지 보여줬다. 또한 페이스북의 '좋아요' 버튼을 공동 개발한 저스틴 로젠스타인은 인터뷰를 통해, 사람들이 소셜 미디어에 중독되고 지나치게 신경 쓰게 만드는 데 일조했다고 설명하면서 "좋아요 버튼을 만든 것을 후회한다"고 했다.


이러한 맥락에서, 디자이너들은 단순히 편리함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서, 사회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인 영향까지도 고려해야 한다. 또한 비판적 사고를 통해 현재의 상업적 디자인 관행을 넘어서는 문제를 탐구하고, 새로운 사회적 역할을 모색하며, 창의성을 고취할 수 있는 상상력 있는 미학을 강조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디자인 교육에서부터 비판적이고 철학적인 기반이 강조되어야 한다. 비판적 디자이너, 앤서니 던은 '살 만한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기 위해 디자인은 새롭게 변모되고 확장되어야한다고 주장하며, '좀 더 나은 세상'의 시각화가 아닌 '세상에 대한 욕망을 대중들 스스로 깨닫게 만들어야한다'고 말한다.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것에 집중하던 디자이너들에게는 이러한 해석이 자칫 불편하게 비춰질 수 있다. 하지만 디자이너들은 이제 새로운 사회적 역할을 창출해야 한다. 


크지슈토프 보디츠코(Krzysztof Wodiczko)는 예술가로써 더욱 알려진 디자이너이다.그는 '의문의 디자인(interrogative design)'이라는 개념을 다뤘는데, 이것은 디자인으로써 질문의 형태나 힘을 갖는 것과 질문하기위한 단어나 형식이라고 설명했다.3 그는 이 개념을 자신의 여러 작업을 통해 표현했는데, 대표적으로 <노숙자 수레 프로젝트(Homeless Vehicle Project)> (1988-992) 를 떠올릴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노숙자를 위한 운송수단인 수레를 디자인함으로써 '공공 시스템이 제 역할을 못하는 상황에서 온갖 위험에 노출된 노숙자가 생존해가는데 무엇이 필요한가'라는 비판적 의문에서부터 시작했다.이 프로젝트를 진행함으로 인해 이런 주제에 관심없던 사람들의 이목을 끌거나 수레에 대한 대화를 일반인들과 노숙자들이 나누게 되었다. <노숙자 수레 프로젝트>에 이어 그는 <폴리스카>를 디자인했는데, 이또한 노숙자들을 위해 디자인 된 것이며, 작은 량의 가솔린으로 이동이 가능하며 숙식, 이동, 거주가 가능하다. 그는 이 이동수단에 '송수신기'를 달아 노숙자간의 소통이 가능하게 했으며, 긴급한 의사소통과, 사회적 유대감을 형성하고,  큰 공동체 및 도시 조직으로 이어지게 하기 위해 제작했다. 그는 이러한 프로젝트들로 하여금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기보다는 그들의 생존을 위한 현실적 문제를 드러내기 위해 작업했다.5



"당신이 디자인 제안에 대해서 발표를 하면, 사람들은 당신이 더 나은 미래에 대한 멋진 비전을 제시해 줄것이라고 생각한다"


라는 말은 패트릭 라이트(Patrick Wright)가 인용한 크지슈토프의 말이다. 그는 <폴리스카>같은 작품에 대해 자신은 현 사회적 이슈를 구체화하기 위해 변환을 이끌어내는 변이 장치나 미적인 실험으로서 디자인했지만 사회는 그대로 인식하지 못한다고 했다. 또한 "그들은 그것(디자인 제안)이 대량 생산을 위해 디자인된 것이라고 생각하며, 도시 곳곳에서 10만 대의 폴리스카가 돌아다니는 광경을 상상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상업적 디자인의 영역을 넘어 디자인의 바운더리에 예술적 요소를 조금 더 넣어 이 영역을 키우는 과정에서 많은이들은 혼동을 느낀다. 디자인의 영역이 단순히 상업적이어야 하는 것이 아니고 오히려 예술적 영역이 첨가될 수록 디자인에 색체를 덧입히는 것임에도 말이다. 


앤서니 던은 '좀 더 나은 세상'의 시각화가 아니라 오히려 그러한 세상에 대한 용망을 대중들 스스로 깨닫게끔 만들어야 한다"고 한다.그래서 그는 개념적인 디자인이자 비평이라고 하며 노숙자라는 시민의 존재를 드러낸 보디츠코의 작업과 일맥상통한다고 했다. 문제 해결에 익숙한 디자이너에게는 디자인 행위가 비평적인 작업으로만 끝나는 것이 당혹스러울 수 있다. 디자이너가 어떤 문제에 개입하면 주어진 문제든 발견한 문제든 그것을 해결해서 이전보다 더 나은 결과를 내려고 하는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더 나은 과 문제가 교육과 직업적 활동에서 학습된 선입견이일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한다. 그리고 정말 나은것이 무엇인지 진정한 문제는 무엇인지 생각할 여유가 필요하다.7 특히, 디자이너가 비판적 사고를 통해 현재의 상업적 디자인 관행을 넘어서는 문제를 탐구하고, 새로운 사회적 역할을 모색하며, 상상력 있는 미학을 통해 창의성을 고취할 수 있음을 강조한다. 이를 위해서는 디자인 교육에서부터 비판적이고 철학적인 기반이 강조되어야 한다.


이처럼 디자이너들은 단순히 편리함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서, 사회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인 영향까지도 고려해야 한다. 비판적 사고를 통해 현재의 상업적 디자인 관행을 넘어서는 문제를 탐구하고, 새로운 사회적 역할을 모색하며, 창의성을 고취할 수 있는 상상력 있는 미학을 강조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디자인 교육에서부터 비판적이고 철학적인 기반이 강조되어야 한다. 비판적 디자이너, 앤서니 던은 '살 만한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기 위해 디자인은 새롭게 변모되고 확장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좀 더 나은 세상'의 시각화가 아닌 '세상에 대한 욕망을 대중들 스스로 깨닫게 만들어야 한다'고 한다. 이는 개념적 디자인이자 비평으로서 노숙자라는 시민의 존재를 드러낸 보디츠코의 작업과 일맥상통한다. 문제 해결에 익숙한 디자이너에게는 디자인 행위가 비평적인 작업으로만 끝나는 것이 당혹스러울 수 있다. 디자이너가 어떤 문제에 개입하면, 주어진 문제든 발견한 문제든 그것을 해결해서 이전보다 더 나은 결과를 내려고 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더 나은 것이 무엇인지, 진정한 문제가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할 여유가 필요하다.




1. ENL Group. (2022). War on Plastics: How World War II Changed the Plastics Industry. ENL Group. Retrieved from https://enl.co.uk/war-on-plastics-how-world-war-ii-changed-the-plastics-industry/

2. Manuel J. Borja-Villel, Bruce Ferguson, Denis Hollier, Yves Michaud, Krzysztof Wodiczko, Patrick Wright (1992), Krzysztof Wodiczko. Instruments, Projections, Vehicles

3. Wodiczko, K. (1999). Critical Vehicles: Writings, Projects, Interviews. Cambridge, MA: MIT Press.

4. 김상규. (2017). 크지슈토프 보디츠코의 ‘의문의 디자인’이 갖는 사회적 의미. 조형디자인연구, 20(4), 29-42

5. Wodiczko, K. (1999). Critical Vehicles: Writings, Projects, 95쪽

6. Patrick Wright, "The Ooliscar:Not a Tank but a War Machine for People without Apartments" 앤서니 던, 박해천. 최성민 옮김, <헤르츠 이야기>, 시지락(2002), 115쪽

7. 김상규. (2018). 디자인과 도덕, 42 쪽





All Copyrights reserved by Céline Park 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