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A SLAVE

2021


Based on the WEF (World Economic Forum), in 2050 about 85 million jobs will be replaced because of the increased use of technology and automation. The way in which we think about futuristic jobs will be dramatically different. Amongst mechanical engineers, there are many studies performed to make humans, like electric eels, produce effective amounts of electricity to enable charging of wearable technology, including VR Lenses. In that case, we will require higher amounts of data as engineers produce more systems that also require a large amount of data.  

 

The project, 'Data Slave' imagines futuristic labor where all citizens house an extra organ implanted next to their heart which functions as the electric eels. Like this, people without jobs could work to increase their electrical flow in order to get their data bank charged.  

 

This project reveals the problems that are caused by overusing technology. Today we face limits from the algorithms that we have set within a large amount of information, and in turn, lose our knowledge of right and wrong. In these societies, we crave a greater amount of data while facing a variety of mental illness and social issues such as quotaism, ADHD, and extreme depression. As a result, experts say that reckless data volumes should be viewed critically, restricted, or even taxed. The futurist Buckminster Fuller researched and referred to the concept of 'Energy Slaves' in the 1940s by converting the amount of energy used in machines into units of labor, comparable to human labor and energy. He likened the problems of modern energy production, consumption systems, and the wealth gap, to slavery in the past. Based on that, "Data Slaves" presents a future in which data is obtained through labor.  

 

Modern sociologists predict that data inequality will continue in the future, leading to another gap between rich and poor. It is argued that young people with good learning and creativity will be the mainstay of society, while older people will be relatively culled, thereby changing the shape of professions and increasing the unemployment rate. What would be the most dramatic form of labor in this society, assuming that humans have to work to get data? Can energy be produced directly through biological machines converting the amount of energy into units of labor, and thus providing data as a daily wage? Many biologists are currently studying various biocompatible power generating devices that create powerful electricity in the body, such as bioelectric animals, to self-charge small devices in the body.  

 

As such, "Data Slaves" studies a new level of labor that would be used in future scenarios in which humans produce electricity in their living bodies and propose a dystopian scenario. The machine is responsible for converting biological electricity and energy into data. Assuming that people's bodies generate their own powerful electricity in the future, it is a dystopian machine that sends its current to the machine as a fad among unemployed people who are expected to be neglected in society and translates it into that amount of data. It also created a virtual state called Datatopia, which virtually directed the society. 



세계경제포럼(WEF)에 따르면 2050년에는 약 8,500만개의 일자리가 기술과 자동화의 사용 증가로 대체될 것이다. 우리가 미래 직업에 대해 생각하는 방식과는 달리 굉장히 드라마틱할 수 있다. 기계공학자들 사이에서는 VR렌즈 등 웨어러블 기술을 충전할 수 있는 극적인 양의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인간이 전기 뱀장어의 유지 가능성을 높이려는 연구가 일어나고 있다. 그럴 경우 엔지니어들이 많은 양의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시스템을 더 많이 생산할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더 많은 데이터를 필요로 할 것입니다. 그것은 완전한 디스토피아이다. 따라서, '데이터 슬레이브' 프로젝트는 모든 시민들이 전기 뱀장어 역할을 하는 여분의 장기를 심장 옆에 심는 미래형 노동을 상상한다. 이 경우, 직업이 없는 사람들은 데이터 뱅크를 충전하기 위해 전기를 흘려보내는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우리는 많은 양의 정보 속에서 각자만의 알고리즘으로 제한된 세상을 경험하며 분별력을 잃어간다. 이러한 사회에서 우리는 쿼터리즘, ADHD, 극심한 우울증 등 다양한 정신질환과 사회적인 이슈들을 마주하면서도 더 많은 양의 데이터를 갈구한다. 그로 인해 전문가들은 무분별한 데이터양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갖고, 데이터양에 제한을 두거나, 세금화해야 한다고 말한다. Buckminster Fuller는 1940년대에  ‘에너지 노예’ 개념을 통해 인간의 노동력과 에너지를 비교하여, 기계에 사용하는 에너지양을 노동의 단위로 환산하여 연구 및 언급했다. 그는 현대 에너지 생산, 소비 시스템의 문제점이나 빈부격차를 과거 노예제도에 빗대어 표현했으며, 이를 토대로  ‘데이터 노예’ 는 노동을 통해 데이터를 얻는 미래 상황을 제시한다. 현대 사회학자들은 미래에도 데이터 불평등은 지속될 것이고, 또 다른 빈부격차를 초래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습득력과 창의력이 뛰어난 젊은 층이 사회의 주를 이룰 것이며, 그에 반해 노년층은 상대적으로 도태되고, 그에 따라 직업군의 형태가 변하고 실업률 또한 증가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러한 사회에서, 인간이 데이터를 얻기 위해서 노동을 해야한다고 가정했을 때, 가장 극적인 노동의 형태는 어떤 모습일까? 생체전기 동물처럼 생물학적 기계를 통해 에너지를 직접 생산하여, 에너지양을 노동의 단위로 환산해 그에 따른 일당으로 데이터를 충당 받을 수 있을까? 현재 많은 생물학자들이 미래에 생체전기 동물같이 신체에서 강력한 전기를 만들어 몸속 소형 기기를 자체 충전하는, 생체 적합형 발전 장치 등을 다양하게 연구 중이다. 이처럼  ‘데이터 노예’ 는  인간이 생체에서 전기를 생산하는 미래적 시나리오 속에 사용될 법한 새로운 차원의 노동을 연구하고 그에 맞는 디스토피아적 시나리오를 제안한다. 이 기계는 생체 전기 및 에너지를 데이터로 환산하는 역할을 한다. 미래에 사람들의 몸에서 자체적으로 강력한 전기를 생성하는 상황을 가정해, 사회에서 등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실업자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노동으로써 자신의 전류를 기계에 흘려보내고, 그 양만큼의 데이터양으로 환산해 받는 디스토피아적 기계이다. 또한 데이터토피아 라는 가상 국가를 건설하여 그 사회를 가상으로 연출했다.


Speculative Design Project






| Exhibition |
Céline Park Gallery, Seoul, Korea | 2021 Sep 1 - Dec 31



| Collaboration |

Technical Engineer : Do Heon Lee, Hada Corp.

Poster Design: Céline Park

Photography: Céline Park

Costume Design: Céline Park, Seung Young Kang, Hyun Joon Choe, So Hyun Kim

Machine Design: Céline Park

Machine Fabrication: Céline Park, Wan Bae Lee

Research Support  Daye Kim, Eun Hee Park 

Main Assistant: Daye Kim


Film Support 

 Director: Céline Park

Director of Photography: Minyong Shin

Assistant of Dop: ChangHyun Yoo 

Slate: Daye Kim

Special Thanks to: Insil Lee, Youngsoon Park, Charlie Marquiset, Doheon Lee


Actors

Adam Strandt Elie Jill, Eung Soo Yeo, Seong Yeon Kang


Illustration - Céline Park

3D Modeling - Eun Hee Park

Photography - Céline Park


DATA SLAVE

2021


Today we face limits by the algorithms that we have set within a large amount of information and lose our knowledge of right and wrong. In these societies, we crave a greater amount of data while facing a variety of mental illness and social issues such as quotaism, ADHD, and extreme depression. As a result, experts say that reckless data volumes should be viewed critically, restricted, or taxed. Buckminster Fuller researched and referred to the concept of 'Energy Slaves' in the 1940s by converting the amount of energy used in machines into units of labor, compared to human labor and energy. He likened the problems of modern energy production, consumption systems, or the gap between rich and poor to slavery in the past, and based on this, "Data Slaves" present a future situation in which data is obtained through labor. Modern sociologists predict that data inequality will continue in the future, leading to another gap between rich and poor. It is argued that young people with good learning and creativity will be the mainstay of society, while older people will be relatively culled, thereby changing the shape of the profession and increasing the unemployment rate. What would be the most dramatic form of labor in this society, assuming that humans have to work to get data? Can energy be produced directly through biological machines like bioelectric animals, converting the amount of energy into units of labor, and thus providing data as a daily wage? Many biologists are currently studying various biocompatible power generation devices that create powerful electricity in the body, such as bioelectric animals, to self-charge small devices in the body. As such, "Data Slaves" study a new level of labor that would be used in future scenarios in which humans produce electricity in their living bodies and propose a dystopian scenario. The machine is responsible for converting biological electrical and energy into data. Assuming that people's bodies generate their own powerful electricity in the future, it is a dystopian machine that sends its current to the machine as a fad among unemployed people who are expected to be neglected in society and translates it into that amount of data. It also created a virtual state called Datatopia, which virtually directed the society.


현재 우리는 많은 양의 정보 속에서 각자만의 알고리즘으로 제한된 세상을 경험하며 분별력을 잃어간다. 이러한 사회에서 우리는 쿼터리즘, ADHD, 극심한 우울증 등 다양한 정신질환과 사회적인 이슈들을 마주하면서도 더 많은 양의 데이터를 갈구한다. 그로 인해 전문가들은 무분별한 데이터양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갖고, 데이터양에 제한을 두거나, 세금화해야 한다고 말한다. Buckminster Fuller는 1940년대에  ‘에너지 노예’ 개념을 통해 인간의 노동력과 에너지를 비교하여, 기계에 사용하는 에너지양을 노동의 단위로 환산하여 연구 및 언급했다. 그는 현대 에너지 생산, 소비 시스템의 문제점이나 빈부격차를 과거 노예제도에 빗대어 표현했으며, 이를 토대로  ‘데이터 노예’ 는 노동을 통해 데이터를 얻는 미래 상황을 제시한다. 현대 사회학자들은 미래에도 데이터 불평등은 지속될 것이고, 또 다른 빈부격차를 초래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습득력과 창의력이 뛰어난 젊은 층이 사회의 주를 이룰 것이며, 그에 반해 노년층은 상대적으로 도태되고, 그에 따라 직업군의 형태가 변하고 실업률 또한 증가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러한 사회에서, 인간이 데이터를 얻기 위해서 노동을 해야한다고 가정했을 때, 가장 극적인 노동의 형태는 어떤 모습일까? 생체전기 동물처럼 생물학적 기계를 통해 에너지를 직접 생산하여, 에너지양을 노동의 단위로 환산해 그에 따른 일당으로 데이터를 충당 받을 수 있을까? 현재 많은 생물학자들이 미래에 생체전기 동물같이 신체에서 강력한 전기를 만들어 몸속 소형 기기를 자체 충전하는, 생체 적합형 발전 장치 등을 다양하게 연구 중이다. 이처럼  ‘데이터 노예’ 는  인간이 생체에서 전기를 생산하는 미래적 시나리오 속에 사용될 법한 새로운 차원의 노동을 연구하고 그에 맞는 디스토피아적 시나리오를 제안한다. 이 기계는 생체 전기 및 에너지를 데이터로 환산하는 역할을 한다. 미래에 사람들의 몸에서 자체적으로 강력한 전기를 생성하는 상황을 가정해, 사회에서 등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실업자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노동으로써 자신의 전류를 기계에 흘려보내고, 그 양만큼의 데이터양으로 환산해 받는 디스토피아적 기계이다. 또한 데이터토피아 라는 가상 국가를 건설하여 그 사회를 가상으로 연출했다.


Speculative Design Project






| Exhibition |
Céline Park Gallery, Seoul, Korea | 2021 Sep 1 - Dec 31



| Collaboration |

Technical Engineer : Do Heon Lee, Hada Corp.

Poster Design: Céline Park

Photography: Céline Park

Costume Design: Céline Park, Seung Young Kang, Hyun Joon Choe, So Hyun Kim

Machine Design: Céline Park

Machine Fabrication: Céline Park, Wan Bae Lee

Research Support  Daye Kim, Eun Hee Park 

Main Assistant: Daye Kim


Film Support 

 Director: Céline Park

Director of Photography: Minyong Shin

Assistant of Dop: ChangHyun Yoo 

Slate: Daye Kim

Special Thanks to: Insil Lee, Youngsoon Park, Charlie Marquiset, Doheon Lee


Actors

Adam Strandt Elie Jill, Eung Soo Yeo, Seong Yeon Kang